On-Air
아파트만 '3,400세대?'.. 석연치 않은 세대수 상향
2024-02-27 2285
허현호기자
  heohyeonho@gmail.com

[전주MBC 자료사진]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앵커▶

전주 옛 대한방직 부지가 '협상대상지'로 선정되면서 업체 측이 개발을 위한 첫 번째 관문을 통과했습니다.


그런데 확정된 신청안에 3,400세대 규모의 아파트와 500여 세대의 오피스텔이 포함돼 논란인데요, 


과거 2,600여 세대이던 아파트가 용적률 규제 완화로 대폭 늘어나면서 교통 혼잡 등은 물론 특혜 시비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허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본격적인 철거에 앞서 부지 내 나무를 베어내고 문화재 관련 조사가 진행 중인 옛 대한방직 부지,


전주시는 해당 부지를 도시계획 변경을 위한 '협상대상지'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쉽게 말해 해당 지역의 용도 변경과 개발에 공공성과 타당성이 있는지 전주시가 판단을 완료했다는 뜻,


앞으로 전주시는 해당 부지를 용도 변경해 주는 대신 개발업체인 (주)자광과 공공 기여분으로 무엇을 내놓을지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가게 됩니다.


막대한 부채에 이자 부담이 큰 업체 측은 협상에 속도를 내고 싶은 마음을 숨기지 않습니다.


[전은수 회장 / (주)자광]

"PF 사업 같은 경우에는 금융 비용도 많이 증가가 됐고 원가 상승도 그만큼 많이 올라갔기 때문에, 기회비용을 최소화시킬 수 있는 방안이 결국 협상을 최대한 빨리 이뤄내는 게.."


전주시와의 협의를 통해 확정된 자광의 신청안에는 부지 북측 절반을 상업용지로 용도 변경해 타워와 5성급 호텔, 백화점을 짓고,


오피스텔 558세대와 함께 부지 남측 준주거지역에 3,399세대의 아파트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이 담겼습니다.


오피스텔까지 포함해 무려 4천 세대에 육박하는 규모인데, 주변 교통 혼잡 등 생활 기반 시설 부족 문제가 지적될 수밖에 없습니다.


[박선전 전주시의원 / 도시건설위원회 위원장]

"몇 배의 교통량이 증가한다는 것은 우리가 예상할 수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현재 도로 사정만 가지고는 어렵습니다. 한, 두 개 차도를 늘린다 하더라도.."


그런데 처음부터 아파트 세대수가 이 같은 규모는 아니었습니다.


사전협상 절차가 시작될 당시 전주시의 준주거지역 용적률은 350%,


전주시의 한차례 반려에 사전협상 초기에는 자광 측도 아파트 규모를 2,600여 세대로 줄이겠다고 한발 물러난 안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전주시가 준주거지역의 용적률을 500%로 상향하는 도시계획조례 변경안을 공포하면서,


자광 측도 규제가 허용하는 최대치로 아파트 세대수를 늘릴 수 있게 돼버린 겁니다.


[임정빈 / 전주시 종합경기장개발과장]

"(자광의 협상) 여지가 넓어진 것은 맞잖아요? 전체적으로 도시개발을 위해서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있고, (용적률 상향은) 그런 성격의 일부분이지 (대한방직) '원 포인트'를 위해서 했다고 보기에는 좀.."


자광은 교통 혼잡 등 우려에 관해서는 전문가들의 검토를 충분히 받아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


전주시 역시 교통영향평가 등을 통해 본 협상 과정에서 보완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석연찮은 규제 완화 시점에 대한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허현호입니다.


영상취재: 강미이

그래픽: 문현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