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시각장애인도서관 비리
2019-11-04 304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지역 정치인 출신의 유력인사가 운영하는

도내 한 장애인도서관이 비리 의혹에

휘말렸습니다.


전주시 감사결과 각종 보조금을 횡령한

혐의가 드러났는데 검찰 조사까지

받고 있습니다.


조수영 기자입니다.

지난 2천 년 설립된 뒤 20년 가까이

시각장애인들이 이용해온 전주 장애인 도서관.


그런데 올 들어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고

지금은 문까지 굳게 잠겨있습니다.


입주단체 관계자

"지금 2층에 문제가 있는 건 알고 있거든요. 저는 2층 대표 누군지 몰라요. 한번도 못봤어요."


문을 닫은 건 전주시의 감사 결과

때문입니다.


cg/ 도서관 측은 직원에게 후원금 납부를 강요하고 월급을 제대로 주지 않았으며 점자도서에 쓰라는 보조금을 딴 곳에 쓰기도 했습니다./


또 전주시가 지원해준 차량을 임의로 팔아넘겼는데 판 돈은 온데간데없습니다.


전주시 관계자

"어차피 차량 한대 지원받았으니까 차는 필요 없으니 이걸 팔아서 사업비로 썼다고 말씀은 하시지만 저희가 볼 때는 수입으로 잡힌 통장에 그런 근거나 이런 것들이 없다.."


여기에 관용차량을 관장이 사적으로 써왔다는 증언까지 나왔습니다.


A 씨(장애인도서관 봉사활동)

"차량을 불법 매각하거나 관용차 같은 걸 막 사용하고.. 저한테 그렇게 해서 감사를 받고 있다며 어떻게 해야 되냐 걱정된다고.."


도서관의 일탈은 이뿐만이 아닌데 차량은

전주시 외에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에서도 지원받았는데 이력을 속이고 중복 지원받은

정황까지 드러났습니다./끝


뒤늦게 차량을 돌려받은 공동모금회 측은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전북 사회복지 공동모금회 관계자

"그때 당시에 신청서를 작성을 해서 보내주기로는 차량이 없는 걸로 신청이 들어온 거예요. 사업 자체를 신청할 수 없게끔 차량환수하고 경고 5년을 내리고.."


도서관은 전라북도 건물을 공짜로 쓰는 데다 전주시로부터 해마다 5천만 원의 운영비까지

받는 등 사실상 혈세로 운영되는 곳입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도서관장인 송모씨는

병원 치료 중이라는 이유로 취재진의 답변을

피하고 있습니다.


전주시가 보조금 환수와 지원 중단에 나선 가운데 도서관 관장은 보조금 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수영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