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자녀 2명 논문 끼워넣은 교수 "무혐의"
2020-10-22 251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지난해 전북대는 교수들의 잇딴 비위로

도마에 오르는 등 홍역을 치렀는데요,


그중 한 사람이 자녀들을 본인 논문의

저자로 올려 입방아에 오른

'농대 교수'입니다.


교육부 감사에 경찰수사까지 이뤄져

'아빠찬스'를 뿌리뽑자는 분위기가

만들어졌는데, 무슨 일인지 이를 수사한

검찰이 이 교수의 '논문비위' 를

문제 삼지 않기로 했습니다.


적잖은 파장이 예상됩니다.


조수영 기자가 단독취재 했습니다.


지난해 7월 교육부가 발표한

전북대 특별감사 결과입니다.


농과대학 이 모 교수의

묵혀졌던 비위가 줄줄이 적발됐는데,


cg/

본인의 논문 여러 편에,

당시 고등학생 신분이던 자녀 2명을

공저자로 올리는 등 '부당한 저자 표시'로

연구부정을 저질렀다고 판단한 겁니다/


윤소영/교육부 학술진흥과장(지난해 7월)

"자녀를 허위로 논문 공저자로 기재를 해서

활용한 사례들은 많이 있었으나, 그것을

직접 입시에 활용해서 이득을 취한 경우는

이번 사안이 처음입니다."


자녀 2명이 합격한 곳은 아버지인

이 교수가 소속된 같은 단과 대학..


교육부와 경찰이 조사한 결과

이 교수가 억대의 인건비를 빼돌린

혐의가 더해져 검찰이 수사를 이어받았는데

다소 다른 판단이 나왔습니다.


ST-UP+pip-cg] 이 가운데 검찰은

논문과 관련된 업무방해 혐의 등은

수사결과, 인정하기 어려웠다며

기소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cg/

자녀들이 참여한 실험은 고등학생도

할 수 있는 수준이었고, 연구노트를

작성하는 등 실험에 참여한 사실이

인정됐다는 겁니다./


교육부가 교수 부모를 둔 자녀들의

'아빠찬스'에 제동을 걸고 나섰지만

감사결과가 뒤집힌 셈입니다.


이 교수는 현재 직위해제된 채

징계 여부를 기다리고 있는데


입장을 듣고자 몇 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결국 연락은 닿지 않았습니다.


소속 단과대 관계자

"신분은 아직 교수여서.. 강의나 연구 같은

것은 안 하고 계세요. 출근은 계속.."


검찰수사로 부담을 덜게 된

이 교수에게 남은 건 연구원 인건비

6억 5천만 원을 빼돌린 혐의 한 가지,


대검찰청 차장검사 출신 전관변호사가

선임됐다 사건을 맡지 않기로 한 가운데

이 교수는 다음달 첫 재판에 나섭니다.


MBC뉴스, 조수영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