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사람 다쳤다는데..."월요일에 연락할게요"
2021-02-23 419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공공기관 관련보도, 하나 더 전해 드립니다.


시민들의 편의와 안전을 위해

대다수 공무원들이 밤낮없이 노력하고 있지만,

가끔은 답답할 때가 있습니다.


전주시의 소극적인 행정으로

큰 불편을 겪은 한 시민의 사연을

취재했습니다.


한범수 기자입니다.


지난주 토요일 오전,

전주 서신동의 한 이면도로에서

황당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길 위에 있던 배수로 덮개가

갑자기 내려앉으면서 이곳을 지나던

주민이 왼쪽 다리를 크게 다친 것.


관할인 전주시에 사고 사실을 알렸지만,

피해자는 사흘이 지나도록

아무런 답을 듣지 못했습니다.


박성심 (사고 피해자)

월요일 오전 11시 10분까지 기다려도 전화가 안 오는 거예요. 나는 이렇게 아프고...


소극적인 행정이

사고 처리가 지연된 원인이었습니다.


전주시의 경우

주말에는 직원 대부분이 출근하지 않기 때문에 민원이 접수되면 일단 당직자가

기록을 남깁니다.


[CG]

월요일이 돼서야 시청 자치행정과에서

이전 이틀간의 민원을 취합해

담당 부서로 전달합니다.


최대 나흘의 시간이 소요되는 과정입니다./


이번 사고 역시 이 절차대로 처리됐는데,

부상자가 발생한 안전사고를

매뉴얼로만 접근하는 게 바람직했는지

의문입니다.


박성심 (사고 피해자)

또 전화를 했어요, 내가, 어저께(월요일) 11시 10분에. 전화를 했더니, 그쪽(담당 부서에선) 아무 것도 모른다는 듯이 있는 거예요.


심지어 사고 당일,

수습 책임이 있는 완산구청 건설과 직원들은

근무를 하고 있었는데, 당일 처리가

가능했던 상황이었습니다.


완산구청 건설과 관계자

"친절하게 하고, 내 일처럼 좀 해라"라고 얘기를 하지만, 각자 업무가 있다 보니까... 사람인지라 그날그날 컨디션에 따라서 (민원처리 속도가 느려지기도 합니다.)


공무원의 소극적인 대처, 이뿐만이 아닙니다.


공공시설 파손으로 시민이 부상을 입으면,

자치단체에서 가입한 보험으로 보상하는 게

일반적입니다.


하지만 구청 공무원은 관련 제도를 알아보지

않았고, 검찰 산하의 국가배상 담당자를 안내할 뿐이었습니다.


직원들의 실수가 있었다고 인정한 전주시,

앞으로 직무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