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결국 재발한 쓰레기 대란, "전주시 적극행정 필요"
2021-08-26 1113
한범수기자
  happyhanbs@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전주에서 4년 만에 쓰레기 대란이 재발하면서

시민들의 고통과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매립장.소각장을 운영하는 주민지원협의체와

이들을 관리감독하는 시의회가 갈등을 빚으면서 처리장 이용에 차질이 생겼는데,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전주시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섰지만

성과를 낼지 불투명합니다.


한범수 기자입니다.


◀VCR▶

도심 이면도로 곳곳에 쌓여 있는

쓰레기 무더기들,


사람 키보다도 높게

쓰레기 봉투들이 쌓인 곳도 있습니다.


종량제 봉투에 버리는 일반쓰레기가

8월 둘째 주부터 벌써 3주째

제대로 수거되지 않고 있습니다.


방치된 쓰레기를 더 이상 견디지 못하겠다며

고통을 토로하는 시민들이 적지 않습니다.


◀SYN▶

전주 서부신시가지 상인

"열흘 넘었죠. 어제, 그제도 전화했어요.

완산구청에 계속 민원을 넣는데도

수거가 안 되고 있습니다."


매립장과 소각장 운영을 맡은 주민지원협의체가

봉투 내용물을 확인하는 '성상 검사'를

강화하면서 처리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협의체는 종량제 봉투에

재활용품이 너무 많이 버려진다며

성상 검사의 정당성을 강조합니다.


그런데 이들에게는 다른 목적도 있습니다.


시의회가 차기 협의체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현 위원들의 의견을 따르지 않으니,

성상 검사를 통해 자신들의 뜻을 관철시키려는 겁니다.


시의회와 협의체 간 갈등이 장기화되면서

전주시는 다른 해결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송천동 하수종말처리장과

삼천동 청소차량 차고지,

효자동 공원묘지 등에

쓰레기 보관장소를 새로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Stand up]

쌓아둔 쓰레기에서

침출수가 나올 수 있기 때문에

땅 바닥에 시멘트를 까는 사전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INT▶

최병집 / 전주시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장

"우리 시하고 계약이 안 되어 있는,

우리 전주시를 벗어나 외지업체에다가

저희들이 처리를 의뢰를 하는 거죠.

돈을 주고.."


시민단체들은 전주시의 대처가 임시방편에

불과하다며, 성상 검사를 사실상 이익 수단으로 삼은 협의체 간부들을 강하게 압박해야 한다고

요구합니다.


◀SYN▶

김재병 / 전북환경운동연합

"(협의체는) 시민을 볼모로 한

불법적인 폐기물 반입저지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시의회 추천안을 수용하라."


멀쩡한 처리장을 놔두고 애꿎은 시민들만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 보다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는 요구에 전주시가 어떻게 대처할지

주목됩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EN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