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전주 특산물 미나리, 가공식품 원료로 주목
2021-08-27 1690
한범수기자
  happyhanbs@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ANC▶

전주의 대표 작물인 미나리가

요즘 가공식품 원료로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막걸리와 카스테라, 만두 등

다양한 음식 재료로 사용되고 있는데요.


전주시는 '맛의 도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미나리 가공산업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한범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전주 시내에 있는 한 막걸리 제조공장,


발효를 마친 술을 병 안에 담고 있습니다.


시중에서 두 배 높은 가격으로 팔리게 될

이 막걸리는 전주의 특산물 미나리가

원료로 활용됐습니다.


쌀과 김치유산균, 미나리 즙 등을 섞어 만든

분말에 물을 타고,


실내온도가 25도에서 30도인 공간에서

48시간 동안 숙성시켜 만들었습니다.


◀INT▶

안제민 / 미나리 막걸리 개발자

"미나리에는 베타 카로틴이라는 항산화 물질이

다량 함유돼 있습니다. 이것을(미나리를)

분말화시켜 막걸리를 만드는 제조 기술을

갖고 있어서 용이하게 막걸리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주류 전문판매점에서만 구입할 수

있지만, 앞으로 모주와 함께

전주를 대표하는 술이 될지도 모릅니다.


전라북도 지사의 추천을 받아

국세청에 지역 특산주로 등록한 뒤,

판로를 다각화할 계획입니다.


전주시도 지역 농작물을 활용한 이 업체를

적극적으로 도울 예정입니다.


한옥마을에 들어설 전주홍보관에

미나리 막걸리를 전시하는 등

홍보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막걸리 이외에도 전주시가 홍보하는

미나리 가공식품이 점차 늘고 있습니다.


녹차 성분이 들어간 것 같은 이 카스테라는

사실 미나리로 만들어졌는데, 지역 프렌차이즈

제과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만두는 육류나 해산물이 아닌

미나리를 주요 재료로 활용했는데,

담백한 맛이 특징입니다.


◀INT▶

황권주 / 전주시 농업기술센터장

"전주에서 미나리가 굉장히 많이 생산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빠지지 않는데요.

2차 가공을 함으로써 농가 소득도 증대시킬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 밖에 미나리 라떼,음료수 같은

미나리 가공식품이 개발되면서

맛의 도시 전주의 매력이 더욱 풍성해지고

있습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EN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