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지역 인재, 어디까지가 지역인가
2021-10-22 977
이종휴기자
  ljh@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대학 입시와 공기업 취업에 지역인재 전형이

별도로 정해져 지역 출신들을 우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디까지를 지역으로 볼 것인지가

논란입니다.


전북에 한정할 것인가, 광주전남까지 포함할

것인가 하는 문제인데, 국감에서도 이 문제가

제기되며 미묘한 파장을 낳고 있습니다.


이종휴 기자입니다.


지난 19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


광주 동구남구가 지역구인 민주당 윤영덕의원이

전북대의 지역인재 전형에 대해 불만을

쏟아냅니다.


전남대와 조선대는 광주 전남은 물론 전북까지 포함시켰는데, 전북대는 전북 출신만으로

한정하고 있어 소지역주의라는 겁니다.


윤영덕 민주당의원(광주 동구남구갑)

전북대는 광주.전남을 뽑지 않는데 왜 우리는 전북을 뽑느냐. 전남대와 조선대도 지역인재 선발에서 전북을 제외하라. 이런 요구들이 비등합니다.


그런데 최근 교육부가 지역인재육성법 시행령의 지역의 범위를 개정하겠다고 나섰습니다.


개정안에서는 지역범위가 호남권으로 확대돼,

전북과 광주.전남이 한 권역으로 묶였습니다.


전북 학생들은 지역 전형에서도

광주 전남 학생들과 경쟁하며 입학문이

더 좁아질 수 있습니다.


문제는 외지학생들이 졸업 후에는 지역에

남지않고 대부분 서울이나 다른 대도시로

떠난다는 점입니다.


의대와 법학대학원에서 의사나 변호사를

양성해도 지역주민들이 별 도움을 받지 못하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채연주 전북대 입학처 부처장

서울 수도권 지역에서 성적이 높은 학생들이 지방대 의대 지원을 하고, (졸업 후에)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는...


어디까지를 지역으로 볼 것인지의 논란은

한전이나 국민연금 등 지역별로

흩어져 있는 공공기관들의 지역인재 선발 때도

똑같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지역을 제한하면 소지역주의로

비판받을 수밖에 없고, 문을 활짝 열면

지역 인재를 잡아둘 수 없는 고민 속에,

정부는 호남권.충청권등 광역권역으로 입장을 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MBC.N 이종휴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