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의원님 업체' 수상한 수주.. "추진부터 특혜 염두?"
2022-07-06 561
조수영기자
  jaws0@naver.com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앵커▶

이기동 전주시의장이 지분을 보유했던 건설업체를 둘러싼 논란, 오늘도 속보를 이어갑니다.


전주시와의 불법 수의계약이 드러났는데, 이 계약이 추진된 과정을 살펴봤더니 문제투성이었습니다.


애초부터 특혜성이 짙은 불법 사업을 전주시가 기획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조수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각 가정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전주 시내 한 배수시설입니다.


3년 전, 이곳에 물이 새면서 방수공사를 진행했던 전주시, 당시 예산 10억 원을 편성했습니다.


그런데 공사가 예상보다 일찍 마무리 되면서 1억 원이 넘는 돈이 남았습니다.


문제는 그렇게 시작됐습니다.



[조수영 기자]

"감사원 감사 결과, 전주시는 남는 예산을 이곳 방수공사에 마저 집행하겠다고 시의회에 거짓보고를 한 뒤.."


목적에 전혀 맞지 않는 이런 '가지치기 사업'에 지출하는 불법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시작부터 말이 안 됐던 사업, 불법은 모든 절차마다 반복됐습니다.


전주시가 불법으로 발주한 가지치기 공사는 모두 4건..


공사를 따간 업체들은 어떤 경쟁도 없이 전주시가 직접 점찍은 곳들이었습니다.


이런 수의계약이 가능한 건, 전주시가 개별 공사 예정 금액을 의도적으로 2,200만 원 미만으로 맞춰서 발주했기 때문입니다.


지방계약법에 금지된 '쪼개기 발주'입니다.



[전주시 관계자]

"나무가 너무 우거져서 시민들 운동하는 데까지 침범을 해가지고 음침하다고 할까.. 그 당시 과장님이 이걸(가지치기 공사를) 해야 할 것 아니냐고 해서.."



애초에 불법 투성이였던 공사..


공사를 따간 업체 한 곳이 바로 이기동 신임 전주시의장이 지난 임기 때 부친과 함께 절반 이상 지분을 보유했던 건설회사였습니다.


계약을 맺은 것도 역시 불법이었는데, 업체 선정 과정이 수상합니다.


감사원에 적발된 전주시 담당 공무원 A 씨..


목적이 정해진 예산의 성격까지 함부로 바꿔가며 가지치기 사업을 추진한 당사자인데, 그것도 모자라 무슨 이유인지 계약부서에 당시 이기동 의원 업체를 추천했던 드러났습니다.


가지치기 공사가 가능한 업체는 전주시에만 70곳이 넘어, 이기동 의원의 업체에 특혜를 준 거나 마찬가진데, 해명은 이렇습니다.



[A 씨 /당시 전주시청 담당자]

"(그때 어떤 업체였는지 잘 모르셨던 건가요?) 네. 저는 감사원 감사 통해서 다 말씀 드린 부분이라.."



예산을 불법으로 전용한 뒤 불법 쪼개기 발주를 하고 특혜성으로 이기동 의원의 업체를 추천한 전주시.


여기에 이 의원 업체는 의원과 가족의 지분이 절반을 넘지 않는다는 허위 각서를 제출하고 불법으로 공사를 따낸 겁니다.


이처럼 불법과 특혜의 한 가운데 놓여있었던 이기동 의장이 앞으로 시의장으로서 어떻게 전주시정을 감시할 수 있다는 것인지 시민들이 묻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수영입니다.


-영상취재 정진우

-그래픽 김하늘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