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이재명, 위급상황 넘겨.. "병상 단식 이어갈 듯"
2023-09-18 1383
이정용기자
  jylee@jmbc.co.kr

[전주MBC 자료사진]

급격한 건강 악화로 오늘(18일) 병원으로 옮겨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위급 상황을 넘겼습니다.


이 대표는 단식을 중단하지 않고 병상에서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오늘 이 대표가 회복 치료를 받고 있는 녹색병원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 대표가 위급한 상황을 넘겼다"며 "하지만 기력은 전혀 회복되지 않은 상황이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19일째 이어진 장기간 단식으로 혈당 급강하 증상을 보여 여의도 성모병원에 이송된 후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회복치료를 받는 중입니다. 


한 대변인은 "이 대표는 녹색병원에 이송된 후에도 병상에서 단식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면서 "폭주하는 정권에 제동걸기 위해 자신이(이 대표) 앞장서야 한다는 의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이 대표는 최소한의 수액 치료 외에는 일체 음식섭취를 하지 않을 계획이다"고 설명했습니다. 


한 대변인은 "(이 대표의) 구체적인 상황은 의료진이 밝힐 수 없다고 했다"며 "구체적인 의료진의 치료 행위에 대해 들은 바 없다. 환자 정보를 일체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대표의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녹색병원으로의) 이송 과정을 놓고 일부 커뮤니티에서 '응급상황이 아니고, 혈액검사도 정상'이라는 등의 글은 가짜뉴스다"며 "이런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엄중 경고하고 당에서 강력하게 조치할 것이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지난 달 31일부터 국회에 설치한 천막 농성장에서 단식을 시작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6시55분쯤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대기하던 의료진과 119구급대를 호출했습니다. 


이 대표는 혈당 저하로 거의 의식을 잃은 상태에서 오전 7시23분쯤 119구급대를 통해 국회에서 가까운 서울 여의도성모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이곳에서 생리식염수 투여를 포함한 응급조치를 받고 회복 치료를 위해 다시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단식 치료 경험이 많은 전문의와 시설이 녹색병원에 있다는 게 민주당 측관계자의 설명입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이날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위증교사,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연설을 위한 본회의 참석을 앞두고 "수사받던 피의자가 단식·자해한다고 사법 시스템이 정지되는 선례가 만들어지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