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익산시의회, 전북대 익산캠퍼스 환경생명대학 폐지 반발
2024-04-19 1804
이주연기자
  2weeks@jmbc.co.kr

[전주MBC 자료사진]

전북대의 익산캠퍼스 환경생명자원대학 폐지 움직임에 익산시의회가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시의회는 최근 글로컬대학30 사업에 선정된 전북대가 2025학년도부터 익산캠퍼스 환경생명자원대학을 없애고, 신입생을 70% 이상 대폭 축소하려는 것은 익산시민을 무시한 일방적 합의 파기이며, 지역 성장 둔화 등 심각한 사회문제를 야기시킬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지난 2007년 전북대와 익산대, 전북도, 익산시는 전북대 익산캠퍼스에 수의과대학을 이전하고 당시 익산대의 농학계열학과를 환경생명자원대학으로 승격하는 내용의 통합 합의서에 서명한 바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