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교육부 서해대 폐교절차 착수
2020-09-21 1716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교육부가 재단 비리로 홍역을 치른

군산 서해대에 계고장을 발송하고

폐교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빨라야 내년 2~3월에나 폐교가

확정될 것으로 예상되고 폐교를 앞두고도

수시모집과 대입전형이 이뤄지게 돼

혼선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송인호 기자.


교육부가 서해대에 폐교 절차 첫 단계인

시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전 재단 이사장이 횡령한 146억 원을 보전하는 조건을 1순위로 내걸었는데 현 재단 측은

횡령액 보존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서해대 관계자

(횡령액 보전은)어렵죠. 146억 원이 적은 돈도 아니고. 수요공급이 맞아야 되는데 학생 수가 너무 많이 줄었잖아요


교육부는 3주 간격으로 3차례의 시정명령을

요구한 뒤 현지조사와 행정예고 청문 절차를

거쳐 폐교를 확정할 예정입니다.


최근 교비 횡령 등 비슷한 사정으로 폐쇄된

동부산대학교의 경우 이 같은 절차를

이행하는 데 6개월이 걸렸습니다.


결국 서해대도 최종 폐교 결정은 내년 2~3월은 돼야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식으로 폐교되지 않으면 신입생 모집을

거부할 수 없기 때문에 폐교를 앞두고도

수시모집과 정시모집을 진행하게 됐습니다.


대학 측은 모집은 하되 학생들의 피해가 없도록 학교 사정을 설명하고 다른 대학으로

유도한다는 방침입니다.

박재승 총장 *군산 서해대*

폐교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신입생에 대해서 학습권을 보장할 수 없기 때문에 다른 대학교로 갈 수 있도록 설득하고 있습니다


재학생 역시 내년 새 학기에

다른 대학으로 특별편입학이 추진됩니다.


논란 끝에 사실상 폐교가 확정된 서해대,


도심 속에 자리잡고 규모가 작지않아

향후 재활용 방안을 둘러싸고 상당한 진통과

논란도 뒤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MBC.N 송인호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