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사흘 연속 '열 명대'..전북 코로나19 확산
2020-11-21 107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도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열 명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최근 나흘 동안에만 도내에서 무려 마흔 명이 넘는 환자가 나오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상황을 맞고 있습니다.


김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원광대 병원과 관련해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CG] 지난 18일 간호사인 도내 181번 확진자가 나온 이후 환자와 보호자, 간병인 등 병원 안에서만 13명이 확진됐고,


확진자가 다녀간 대학가 식당 2곳에서도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병원 밖 감염도 12명으로 늘었습니다.


모두 26명의 환자가 나온 병원 집단감염의 최초 감염원은 아직 오리무중입니다.


분리된 두 개 병동에서 확진자가 나온 만큼, 방역당국은 병실을 이동했던 환자로부터 감염이 시작됐을 가능성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검사 대상도 해당 병동에서 병원 전체로

확대했습니다.


강영석/ 전북도청 보건의료과장

전체 병원에 대해서 구성원들, 환자, 보호자 분들, 심지어는 이미 퇴원을 하신 분, 간병인들에 대해서까지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서울 노량진 임용단기학원에 다녀온

6명이 코로나19로 판정된 데 이어, 이들과 접촉한 가족 2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도내에서만 3천여 명이 응시한 중고교 교원 임용시험은 오늘 예정대로 진행됐습니다.


[CG] 원대병원발 집단 감염과 노량진 임용단기학원발 감염을 큰 두 축으로,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사흘째 열명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매우 위중한 상황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이미 전주와 익산의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상향된 가운데, 당국은 거리두기 조정보다 더 중요한 건 개개인의 방역수칙 준수라고 강조했습니다.


강영석 / 전북도청 보건의료과장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주시고 그 수칙이 지켜지기 어려운 모임과 만남은 자제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익산과 전주 군산 등 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대학가나 취업준비생 등 무증상 감염 양상이 두드러지는 젊은 층으로 퍼지는 것도 그동안과는 다른 양상,


일상 곳곳에 잠재한 전파의 연결고리를 끊기 위한 노력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MBC 뉴스 김아연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