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고소·고발 난무"..새만금 수상태양광 '표류'
2021-06-08 2216
유룡기자
  yuryong@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도민들에게 수익률 7%를 보장하겠다던

새만금 수상태양광 사업이 한 걸음도

내딛지 못하는 상황에 빠졌습니다.


특혜 입찰 논란에 고소 고발만 난무해

배가 산으로 가는 양상인데요,


감사원이 현장 감사에 나서고 정치권도

문제를 제기하고 나서 사업이 궤도에

오를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유룡 기자입니다.


지난 2018년 정부의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선포와 함께 한국수력원자력이

군산에 설립한 새만금솔라파워 주식회사,


설립 2년여 만인 지난 3월, 300메가와트

발전 시공 우선협상 대상자로 한화솔루션

컨소시엄을 선정하고 공사에 착수했습니다.


하지만 입찰절차중지 가처분 신청에 이어

입찰 관계자들이 경찰에 고발까지 되면서

석 달 이상 아무것도 진행하지 못했습니다.


새만금솔라파워 관계자

경찰서에서 통보만 받았고요. 저희들도 그냥 변호사만 선임해 놓고 준비하고 있고요. 상대방은 (입찰에서) 떨어진 업체입니다.


환경 논란이 있는 FRP, 섬유강화플라스틱을

쓰는 업체를 선정하고 뒤늦게 문제가 되자

알루미늄으로 바꾸려 해 특정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 때문입니다.


특정 업체 대표가 2년 전에 낙찰을 예견하는

인터뷰를 하고, 업자와 골프를 쳤던 한수원

입찰 책임자가 직위해제된 것도 사실,


하지만 한수원은 의혹에 대한 해명보다는

이런 문제를 제기한 도의원과 시민단체를

허위사실 유포로 맞고소해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조동용 도의원/당시 재생에너지민관협의회 위원

새만금 재생에너지가 제대로 갈 수 있도록 지적한 사항에 대해서 법적 대응을 한 것은 의원 활동에 대한 압박이고 도민을 무시한 처사라고 생각합니다.


공익감사 청구에 따른 감사원의 현장감사가

이번 주에 한수원과 새만금개발청을 상대로

진행될 예정인데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새만금을 방문하는 등

정치권까지 의혹 해소를 요구하면서

사업이 점점 안개 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

(새만금개발청에) 반환경적인 소재 이용이나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는 분명한 시정을 요청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무조건 대기업 동원해서 추진하면 되는 것이 아닙니다.


그린 뉴딜의 일환으로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지역 주민의 이익을 극대화하겠다며 시작된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이 특혜 입찰 논란에

공전에 공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MBC NEWS 유룡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