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익산 택시용 무료 스마트호출 공공앱 추진
2021-09-07 346
송인호기자
  songinho@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ANC▶

배달수수료 기습 인상되자 대안으로 군산의

배달의 기수가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는데요


이번에는 익산시가 대기업의 택시 스마트 호출 서비스에 따른 영세업자 피해가 크다며

대안으로 무료 공공형 택시 호출 앱 도입을

추진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송인호 기자.


◀VCR▶

대기업의 택시 스마트 호출 서비스가

확산하면서 지역 택시업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신속하고 편리한 스마트 호출이 늘면서

이미 전화 콜은 2~30%가량 줄었습니다.


지역업체들은 자체 개발을 통해 수수료를 내지 않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지만 편의성에서

밀려 외면받고 있습니다.


◀INT▶

김주식 조합장 / 익산 개인택시조합

7%가(대기업 호출서비스를) 가입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매출액은 30%를 현재 장악하고 있습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우리 영세사업자는 다 망하고 말것입니다.


택시업계는, 업체에게 최고 4.8%의 수수료에

추가 가입비를 받고 손님에게도 추가 비용을

받는 것은 실질적인 요금 인상이지만 혜택은

대기업만 보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익산시가 이에 따라 운전자와 이용자들이

무료 이용할 수 있는 공공형 택시 호출 앱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지역화폐와 연계하면 최고 20%의 할인 혜택이

가능하고 택시업계의 수수료 부담도 덜어줄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INT▶

장경호 의원 /익산시의회

(특정 대기업이) 독식하는 구조를 막을 수 있고요 그 이익들이 택시 종사자들과 시민들에게 돌아가는 지역의 선순환 구조를(기대합니다)


경기도 수원시는 이 같은 공공 택시 호츨앱

서비스를 이미 시행하고 있습니다.


배달음식에서 택시 호출까지

대자본의 무차별적인 영역 확장 속에서

이 같은 공적 서비스의 등장이 생태계를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c news 송인호

◀EN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