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쓰레기 대란 책임 외면" 매립장 운영위원 논란
2021-09-24 447
한범수기자
  happyhanbs@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지난달부터 이달 초까지 전주 시내에서 발생한 쓰레기 대란, 앞으로도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당시 쓰레기 소동을 일으켰던

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가

결국 자신들의 입맛대로

차기 운영진을 구성했기 때문인데요.


반성과 책임 없이 다시 특권을 주는 건

옳지 않다며, 시민사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한범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수거되지 않은 종량제봉투가

길을 막고 사람 키를 넘어설 정도로

가득 쌓였습니다.


매립장을 관리하는 주민지원협의체가

차기 운영진 구성과 관련된

시의회 결정에 반발하면서

3주 가까이 쓰레기 반입을 제한한 결과입니다.


[CG]

당초 협의체는 다음번 운영위원 후보자로

11명을 추린 뒤, 이 중에서 지지율이 높은

6명을 신임 위원으로 뽑아달라고

선출권을 가진 시의회에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시의회는 위원직 6석 중 3석은

자체 심의를 통해 후순위에 있던 후보 3명에게 넘겼습니다.


허옥희 전주시의원

의원들 각자 기준과 판단을 가지고

결정을 한 거였어요. 나이, 직업,

그리고 위원 경력... 이런 정도의 기준이

있었던 거 같습니다.


그런데 협의체가 쓰레기 소동을 벌이자

이미 선출된 4명이 갑자기 자리를 내려놓았고,

결국 빈 자리는 애초 협의체가 원했던 후보들이차지하게 됐습니다.


이들 일부는 시의회를 압박하기 위해

쓰레기 행정을 고의로 마비시키고, 시민들에게 불편을 줬던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한 인물,


합당한 반성은커녕

오히려 자신들의 입맛대로

매립장을 운영해 나갈 수 있는 권한을

다시 얻게 됐습니다.


그렇다면 시의회가 지지했던 후보들은

제대로 일도 해보지 못한 채

왜 자진사퇴를 한 것일까.


기득권을 누려온 일부 위원이

스스로 사퇴하도록 눈치를 줬다는

증언이 나옵니다.


전주시 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 관계자

네 분이 사표를 썼으니까 나도 사표를

써달라고... "내가 1시간도 일을 안 해 보고, 10분도 일을 안 해 봤는데, 왜 내가 사표를

쓰냐" 그러니까 화를 내면서 나가더라고요.

그 다음에 또 사람을 보냈어요, 며칠 후에...


전주시 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

"자! 본인이 결정해서 사인을 직접 하십시오.

이것은 누가 하라마라 할 수 있는 건 아니니까,

협의체 위원 추천.선출 문제는 큰 이슈가 될 수

있으니까 본인들 의사로 하세요." 그래 가지고

본인들이 사인하시고 다 했어요.


협의체 구성안은 다음달 시의회 전원회의에서

최종 논의될 예정, 지역 시민단체들은

의원들이 섣불리 가결 투표를 해선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