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의대 증원 규모 조정' 국립대 총장 건의..정부, 수용할 듯
2024-04-19 1609
이정용기자
  jylee@jmbc.co.kr

[MBC 자료사진]

정부가 의과대학 정원 증원 규모를 조정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국립대 총장들의 건의를 수용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통령실 등은 오늘(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할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한 총리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의대 증원 규모 조정안을 논의한 후 직접 브리핑에서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6개 비수도권 국립대 총장들은 어제(18일) 2025학년도 대입에서 증원된 의대 정원을 대학별 자체 여건을 고려해 의과대학 정원의 50%에서 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했습니다. 


국립대 총장들은 2천 명 증원에 대한 학생들의 반발로 집단 유급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무리한 증원으로 의학 교육의 질이 하락할 수 있다는 지적을 받아들여 이런 '중재안'을 내놓은 것으로 보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