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김승환 교육감 국정원 사찰 문건 공개
2021-04-22 258
김아연기자
  kay@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이

김승환 전북교육감을 겨냥해 만든

사찰성 문건이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김승환 교육감은 명백한 불법 행위라며

국가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시사했습니다.


김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이 작성해

청와대에 배포한 문건입니다.


전북교육청이 정부와 갈등을 빚었던

누리과정 사태와 관련한 대응 내용입니다.


[CG] 교육청이 의지만 있으면 예산을 편성할 수 있다는 점을 부각해야 한다며, 지역의 건전 단체 및 육아 카페, 주요 언론과 협조해 교육감을 압박하라고 돼 있습니다.


단순한 동향 파악을 넘어 국정원이 적극적으로 여론을 공작하려 한 정황입니다.


또다른 문건엔 당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정원에 지시한 내용이 담겼습니다.


[CG] 비판 성향 교육감에 대해

감사나 규탄 집회 같은 상투적 대책 말고

실질적으로 견제가 가능한 정교한 아이디어를 내달라며, 개인적 취약점도 보고해달라고

요청합니다.


김승환 교육감은 이같은 내용 등이 담긴 국정원의 사찰성 정보 문건 16페이지를 공개했습니다.


박근혜 정부로부터 공격을 받으면서 확신했던 사찰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

"이런 자료를 만들어내는 행위는 우리나라 공직 기능을 와해시키고 흔드는 행위라고 볼 수 밖에 없습니다. 어떤 사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것이죠.


또 차량 미행이나, 근무 평정과 관련한 감사원 감사의 배경 등은 이번 정보공개 문건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추가 공개를 요구했습니다.


극히 일부만 준 거예요. 여전히 저에 관해서 만들어낸 불법 정보의 상당 부분을 감추고 있다.


김승환 교육감은 불법 사찰 정황이 명백한 만큼 국가를 상대로 한 배상 청구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MBC 뉴스 김아연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