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순창군수 후보 공약 점검, 최기환, 최영일 후보 각축
2022-05-13 182
강동엽기자
  soros@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앵커▶

순창군수 선거는 황숙주 현 군수의 출마 제한 속에 민주당 최기환, 무소속 최영일 후보가 경합을 벌이고 있습니다. 


강동엽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기환 민주당 순창군수 후보는 순창 활성화를 최우선 과제로 꼽고 있습니다. 


인구 2만 7천 명이 무너진 데는 대도시 중심 정책의 여파라며, 도시와 농촌을 오가는 관계인구를 유치해 인구를 늘리겠다는 계산입니다. 



[최기환 /민주당 순창군수 후보]

"귀농 귀촌을 좀 활성화해서 우리 순창 인구를 대폭 좀 늘려본다 그런 생각들을 많이 좀 갖고 있습니다."



또 체류형 관광을 활성화 하기 위해 특화 거리 등을 조성하고 농촌 환경 개선을 위해 가축분뇨 처리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최기환 /민주당 순창군수 후보]

"관광산업이라는 것은 보는 것뿐이 아니고 먹는 것도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우리 순창의 고추장을 이용해서 어떤 매운맛 거리를 조성을 한다든가"



무소속 최영일 후보는 화합과 소통을 통한 행복한 순창 만들기를 청사진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경천에 테마파크형 쉼터를 조성하고 양지천의 생태형 하천을 복원해 쉼터와 먹거리, 볼거리 등을 제공하는 곳으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최영일 /무소속 순창군수 후보]

"순창을 대표하는 양지천과 경천을 주민 친수 공간으로 만들고 우리 순창군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만들어서" 



재난지원금과 기본소득 등을 통해 군민 생활을 지원하고 귀농자와 은퇴자의 주거안정과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재단 설립 등에도 힘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최영일 /무소속 순창군수 후보]

"원주민을 포함한 귀농귀촌 은퇴자 마을 500호를 조성해서 인구를 유입시킬 계획으로 공약에 넣어놨습니다." 



MBC 뉴스 강동엽입니다. 


-영상취재 함대영

-그래픽 문현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