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갑질 의혹 전북도청 간부 직원 “5급 → 6급 강등”
2023-03-18 599
마재호기자
  trew0905@hanmail.net

[전주MBC 자료사진]

부하직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은 전북도청 간부 직원이 직급이 강등되는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전라북도는 어제(17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A 팀장을 5급에서 6급으로 강등하는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5급은 사무관으로 팀장을 맡는 간부 직원이지만 6급은 보직을 맡지 않는 비 간부로 분류됩니다.


A 팀장은 수년 동안 부하직원에게 폭언과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아 왔습니다.


갑질과 괴롭힘 의혹은 작년부터 불거졌지만, 피해자들이 구설을 우려해 피해 신고를 하지 않았고, A 팀장은 지난 1월 미국으로 파견돼 사실상 '영전'했습니다.


이후 갑질과 괴롭힘 의혹이 제기됐는데, A 팀장은 이를 부인했지만 최근 소환돼 직위 해제됐으며, 결국 징계위원회에서 직급이 강등되는 중징계를 받게 됐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