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벧엘의집 점거농성
2019-10-02 2104
김아연기자
  kay@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ANC▶

최근 도내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보조금 비리나

인권 유린 문제가 잇따라 불거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제가 어렵게 세상에 드러나도

이를 지도, 감독해야 할 행정이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면서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김아연 기자입니다.

◀END▶

◀VCR▶

장수 벧엘 장애인의 집 대책위 소속 장애인과

활동가들이 장수 군수실을 점거했습니다.


장애인 폭행과 강제 노동 문제가 불거진

벧엘의 집 임시 이사진이

관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서 모 이사장과

이해관계가 있는 인물들로 구성된 데 반발해

농성에 나선 겁니다.


대책위는 장수군이 이 같은 임시 이사 선임을 방관하고, 민관협의회에도 참여하지 않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SYN▶ 양혜진 /벧엘 장애인의집 대책위 집행위원장

"(장수군이) 재발 방지나 이런 것에 대한 의지가 있으면 절대로 가해자가 구성한 임시 이사 명단을 받아서는 안되는데 그런 의지가 없고..."


정부 보조금을 1억 원 넘게 빼돌린 군산의 한 장애인 시설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기자회견을 열어

시설 비리로 원장이 재판을 받고 있지만

보조금 횡령에 관여한 정황이 있는

이사장은 수사 대상에서 제외됐다며

제대로 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SYN▶심지선 / 정의당 전북도당 장애인위원회 위원장

"1억 7천이라는 돈이 횡령되는 동안 관리감독을

해야했던 군산시, 그리고 담당 공무원들은 도대

체 무엇을 했는지 (책임을 물을 것이다.)


해당 시설에서 직업 훈련 명목으로 이뤄진

장애인 노동 착취에 대해서도

전라북도와 정부 차원의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오는 4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도

진선미 의원이 벧엘의 집 강제 전원조치와 관련해 질의에 나서는 등 도내 장애인 시설 비리와 인권 유린 문제가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MBC 뉴스 김아연입니다.

◀EN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