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민주당 중앙위, '현역 페널티 강화·대의원제 축소' 의결
2023-12-07 5177
이정용기자
  jylee@jmbc.co.kr

[MBC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중앙위원회가 오늘(7일) 총선 경선에서 현역의원 페널티를 강화하고,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투표 비중을 높이는 당헌 개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민주당 중앙위는 이날 이같은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찬성 67.55%, 반대 32.45%로 가결했습니다.


우선 현역의원 평가 하위 10%에 포함된 의원들에 대한 감산 비율을 현행 20%에서 30%로 높였습니다. 


또 전당대회 투표에서 대의원과 권리당원 간 표 비중을 현행 60대 1에서 20대 1 미만으로 줄였습니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달 24일 최고위원회와 27일 당무위를 통과한 데 이어 이날 중앙위 의결로 최종 확정됐습니다. 


이재명 대표는 투표 돌입에 앞서 모두 발언에서 "정당은 당원이 주인이다. 표의 등가성을 보장해나가는 방향으로 당헌 개정을 하게 됐다"면서 "당원 의사가 제대로 반영되는 정치 시스템, 정당 시스템을 만드는 게 우리의 책임이다"고 말했습니다.


현역의원 평가와 관련해서도 "정권을 되찾아오기 위해서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치를 해야 한다"며 "공천 시스템에 약간 변화를 줘서 혁신의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것도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비주류 모임 '원칙과 상식' 소속인 이원욱 의원은 "직접민주주의가 정치권력과 결합할 때 독재 권력이 된다는 것을 나치에서 봤다"면서 "총선을 앞두고 왜 분란을 만드느냐"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