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이성윤 토론회 4차례 불참'에 김부겸 "옳지 않다" 쓴소리
2024-04-01 1380
이정용기자
  jylee@jmbc.co.kr

[전주MBC 자료사진]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토론회에 참여하지 않는 자당 후보들을 겨냥해 쓴소리를 내뱉었습니다. 


김 공동선대위원장은 오늘(1일)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우리 당의 우세 지역 후보들 중 일부가 토론회에 불참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옳지 않다, 우세 지역일수록 더 겸손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토론은 유불리를 따지는 자리가 아니다"며 "후보가 얼마나 준비됐는지 유권자들이 확인하고 검증하는 엄중한 자리"라고 했습니다.


특히 그는 "우세 지역의 이런 구설수가 접전 지역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뛰고 있는 우리 후보들의 당락을 좌우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민주당 텃밭인 호남에 출마한 후보들은 갖가지 이유를 대며 토론회에 나서지 않고 있습니다. 


이성윤 전북 전주을 후보는 지난달 26일로 예정된 KBS 토론회에 불참했습니다. 


이 후보는 "KBS 전주방송총국이 토론회를 앞두고 첫 번째 공약인 '김건희 종합 특검'을 '김건희 여사 종합 특검'으로 바꿔 자막으로 내보겠다고 통보했다"며, 방송사의 선거개입 행위가 의심된다며 토론회 불참을 선언한 바 있습니다.


이 후보는 앞서 열린 경선 후보자 토론회와 KBS 라디오 토론회에도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대해 이 후보와 경쟁하는 정운천 국민의힘 후보와 강성희 진보당 후보는 "토론회 불참은 국회의원 후보로 자질이 없다는 것을 실토하는 것과 같다"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춘석 익산갑 후보도 토론회에 나서지 않았습니다. 


조인철 광주 서갑 후보 역시 건강상의 이유로 토론회 직전에 불참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