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군산 선유도·신안 홍도에 '납북자 송환 기원비' 세워진다
2024-05-20 316
권회승기자
  kanarchist@naver.com

사진출처 : 통일부

통일부가 1970년대 후반 고교생 5명이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납치됐던 전북 군산 선유도와 전남 신안 홍도에 송환을 기원하는 비석을 세웁니다.


통일부는 24일 선유도와 27일 홍도에서 송환기원비 제막 행사를 연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통일부에 따르면, 1977년 8월 선유도 해수욕장에서 김영남 학생이, 같은 달 이민교·최승민 학생이 홍도에서 각각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납치됐습니다.


이듬해 8월에는 홍도에서 이명우·홍건표 학생이 추가로 납북됐습니다.


선유도 제막식에는 김영호 통일부 장관과 줄리 터너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 최성룡 전후납북자피해가족연합회 이사장 등 납북 피해 가족이 참석합니다.


홍도 제막식엔 문승현 통일부 차관과 납북 학생 가족 등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통일부는 "납북자·억류자·국군포로 문제 해결을 '자국민 보호'의 중대한 책무로 인식하고, 우리 국민들과 함께 그리고 국제사회와 협력해 이분들이 가족의 품으로 하루빨리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