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배달 오토바이' 공포의 질주.. 들이받힌 50대 남매 사망
2024-06-16 7049
박혜진기자
  hjpark@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앵커▶ 

배달 오토바이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50대 남매를 들이받아 두 명 모두 숨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들이받힌 충격에 10미터를 튕겨쳐 나가는 장면이 CCTV에 고스란히 담겨 사고 당시의 끔찍한 상황을 증명하고 있는데요, 


신호를 위반하고 속도조차 줄이지 않은 오토바이 운전자를 경찰은 즉시 교통사고특례법상 치사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박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신호등이 초록불로 바뀌자 두 남녀가 천천히 발을 뗍니다. 


횡단보도에 들어서기 무섭게 쏜살같이 달려온 오토바이 한 대가 두 남녀를 들이받습니다. 


충격에 종잇장처럼 튕겨져나가 도로에 내동댕이쳐진 남녀,


놀란 행인들이 발길을 멈췄고, 뒤늦게 오토바이 운전자가 이리저리 오가며 상태를 확인하는 사이 경찰차와 구급차가 도착합니다.


[사고 목격자]

"두 분이 쓰러져 있었어요. 한참 동안 하셨거든요, 구급 대원들 오셔가지고, 심폐소생술이요."


사고가 발생한 건 어제(그제) 저녁 8시 40분쯤.


군산 은파호수공원과 인접한 왕복 6차선 도로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피해자들은 남매 관계로 56세 누나와 51세 남동생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박혜진 기자]

"사고가 일어난 도로입니다. 오토바이에 치인 두 남녀 가운데 여성은 횡단보도 바로 옆에 쓰러졌고, 남성은 10m 가까이 그대로 날아갔습니다."


경찰은 배달 오토바이를 몰던 20대 운전자가 신호를 위반하고 달리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

"(둘이) 나란히 걷다 보니까 옆 측면에서 그냥 오토바이 정면으로 충격을 하니까 넘어지면서 바닥 쪽에 이제 충격이 있지 않았을까."


경찰은 가해자를 즉시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한 가운데 사안이 중대한 만큼 구속 영장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c뉴스 박혜진입니다.    


영상취재: 진성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