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야당 행사 참여했다고 시의원 징계
2019-07-21 248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최근 민주당 전북도당이 소속 전주시의원을 

징계했습니다. 


야당 의원이 주최한 행사에 참여했다는 게 

징계 사유인데, 이를 두고 말이 많습니다. 


한범수 기자입니다. 

 

 

전주 효자동이 지역구인 김은영 의원은 

최근 소속 정당인 민주당에서 해당 행위자로 

징계 대상에 올랐습니다. 


다른 당 국회의원이 주최한 자사고 취소 관련 주민 설명회에 참석한 게 문제가 된 겁니다. 


김은영 전주시의원 

의원으로서 너무 당당하게 일을 했다고 생각했는데... 소명서를 내야 한다고 할 때 많이 당황했죠. 


주민들 요구에 따라 설명회에 참석해 

당 입장을 전달했을 뿐이라는 게 

김 의원의 해명이었습니다. 


민주당도 이런 사실을 인정했지만 

끝내 김 의원은 '경고' 조치를 받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관계자 

'민주당 의원이 굳이 바른 미래당 간담회 자리에 참석할 필요가 있었겠냐'라는 지적이 있었고... 오히의 소지가 그 부분에서 일어났기 때문에... 


시의원이 시민의 요구대로 행동한 게 

잘못이냐며 주민들까지 나서 선처를 구했지만 소용없었습니다. 


상산고 자사고 취소 설명회 참석 학부모 

"너무 억울한 면이 있다, 상산고에..." 이런 것들을 우리가 얘기해서 가신 거지, 바른 미래당을 찬성하려 가신 건 아니니까요. 


김 의원이 징계 대상이 된 이유는 

또 있었는데, 시의원 보궐선거에서 

같은 당 후보를 적극적으로 돕지 않았다는 

내용도 거론됐습니다. 


비록 이 부분은 처벌이 없었지만 김 의원은 더 이상 소신 있는 활동을 하기가 망설여진다고 말합니다. 


김은영 전주시의원 

당에서 내릴 수 있는 최선의 제재였다는 건 분명 인정합니다. 그런데 내가 소신 있게 하고 싶다고 해서 다할 수는 없다는 아쉬움이 좀 생겨요. 


민생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데 주저함이 

없어야 할 지방의원들이지만, 

시민들만 바라보기에 우리 정당과 정치 현실은 그리 녹록해 보이지 않습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