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선거법 개정...지역구 변화 없을 듯
2019-12-09 311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내년 4월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선거에서

도내 지역구 수는 줄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아직 자유한국당의 합의 시도 등

변수가 남아있지만,

나머지 당들은 잠정 합의안을

도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아연 기자입니다.

선거법 개정안을 논의해 온 4+1 협의체가

잠정 합의에 다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g/ 지역구 250석, 비례대표는 50석으로 조정하고, 비례대표의 연동률은 50퍼센트를

적용하는 안입니다./


현행 지역구에서 세 석이 줄게 되는데,


참여 의원들은 대표성 훼손을 고려해 농어촌 지역구는 되도록 유지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잠정 합의안이 그대로 통과되면 전북은 현재

10석을 유지할 가능성이 큽니다.


유성엽 의원/대안신당

"전북은 물론이고 호남 지역구 축소가 더이상 있어서는 안된다는 점에 대해 다 동의를 하고 공감하기 때문에 그런 방법이 찾아질 겁니다."


비례대표를 75석까지 늘리기로 했던 선거법

개정안 원안에 비해 개혁 취지가 후퇴했지만,

연동형 비례제 도입의 첫 발은 내디딘

셈입니다.


권태홍 / 정의당 전북도당 위원장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개인 중심의 정치에서 정당 중심의 정치로 바뀐다는 데에 굉장히 큰 의미가 있습니다. 그래서 연동형의 원칙만 고수된다면 지역구와 비례 의석 수의 조정은 어느 정도는 가능하다..."


하지만 이 같은 합의안 역시

최종 국회 통과까지는 험난한 길이 예상됩니다.


원내 교섭단체 3당은 선거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 일단 정기국회 내 상정을 보류한 상황.


이르면 11일에 임시국회를 열 수 있지만

자유 한국당과의 협상 등 변수가 많아

연내 통과를 장담할 수 없습니다.


총선을 불과 4개월 앞으로 다가왔지만

여전히 지역구를 놓고도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석패율제 등 개혁과제는 더더욱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아연입니다.


목록